[고타야뉴스=이은희기자]상주시가족센터는 화동면에 거주하는 결혼이민여성 8명을 대상으로 2월 16일부터 화동면민복지센터 소회의실에서 ‘화동면 다문화가족 꿈꾸는 공부방’을 운영한다.다문화가족공부방은 한국 생활의 안정적인 정착지원을 위해 센터 방문이 쉽지 않은 지역에 거주하는 결혼이민자를 대상으로 읍면 지역에 한국어 강사를 파견하여 운영한다.다문화가족공부방에서는 개강식을 시작으로 주 1회 3시간씩 총 27회(77시간)에 걸쳐 한국어와 한국 문화 교육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네트 사각 클러치백, 꽃꽂이 등 공예 교실과 한국문화 나들이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김은정 센터장은 “결혼이민여성들이 한국어 능력을 향상시켜 일상생활과 사회생활에서 자신감을 가지고, 한국 생활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라고 전했다.공형석 화동면장은 “화동면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족을 위하여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주시는 상주가족센터에 감사드리며, 이번 기회를 통해 결혼이민여성들의 역량 계발뿐만 아니라 자녀들의 인성 함양에도 긍정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종편집: 2024-06-19 13:44:40
최신뉴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네이버블로그URL복사
제호 : 고타야뉴스주소 : 경북 안동시 옥동 7길. 2F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북 아00718 등록(발행)일자 : 2023년 03월 27일
발행·편집인 : 이은희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희 청탁방지담당관 : 이은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은희e-mail : eunhee7787@naver.com
Tel : 054-853-7787 팩스 : 054-853-7787
Copyright 고타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