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타야뉴스=이은희기자]영천시는 영천시 화북면 정각리 890번지 일원을 포함한 6개 작약밭에서 5월 12일부터 21일까지 ‘영천 작약꽃 나들이’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는 ‘영천 작약꽃 나들이’ 행사는 영천 관내에 분포된 약 1만 평 규모의 작약밭에서 진행되며 주행사장은 보현산약초식물원(화북면 배나무정길 344), 화북면 정각리 890번지 일원, 화남면 삼창리 산3-2번지 일원, 화북면 자천리 1670번지 일원, 대전동 318번지 일원이다.한편, 올해는 제22회 한약축제가 오는 5월 17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됨에 따라 한약축제의 즐길거리와 작약꽃축제의 볼거리를 한 번에 체험할 수 있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영천 작약꽃축제는 지난 2018년부터 한국약초작목반에서 자발적으로 기획・추진해 온 행사로 영천 명소로 입소문이 나 해마다 방문객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전국 최초 작약 주산지로 지정되면서 로컬축제로서의 가치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한국약초작목반 고태돈 회장은 “행사기간 내내 언제든지 오셔서 꽃구경을 하실 수 있도록 작약 꽃밭을 개방하겠다.”고 말했다. 또 “농장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관람객의 주의를 당부하고 작약이라는 약초에 대해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최기문 영천시장은 “보현산댐출렁다리, 화랑설화마을 등의 주요 관광지와 작약꽃밭, 금호강 보라유채꽃밭 등을 연계해 다양한 방법으로 즐길 수 있도록 행사를 추진 중이며, 한국약초작목반이 자발적으로 추진해 온 지역축제로 그 가치를 높이 평가하며 앞으로 더욱 알찬 행사가 되도록 시에서 힘껏 돕겠다.”고 말했다.
최종편집: 2024-05-30 07:08:40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