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타야뉴스=이은희기자]대구광역시는 6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탄소중립 현안과제 공유를 위해 호주 멜버른시 공무원이 대구시를 방문한다고 밝혔다.이번 방문은 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 협약(GCoM)에서 주관해 전 세계 탄소중립 선도도시의 도시교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마련된 자리이다.이번 도시교류 프로그램은 2023년 7월 세계 GCoM 가입도시 중 탄소중립 추진 우수도시 20곳을 선정하고 총 10쌍을 매칭해 도시 기후행동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이루어진 것으로써,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하게 대구광역시가 선정돼 호주 멜버른시와 매칭이 돼 상호 교류하게 됐다. 대구광역시는 ‘제1차 대구광역시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24.~’33.)’을 올해 4월 수립·발표해 총 8대 부문 75개 과제를 이행 중이며, 그중 대구시의 중점 추진 과제인 물, 에너지, 산림 분야를 멜버른시에 소개한다.첫째 날인 11일, 멜버른시의 공무원은 대구시청에서 ‘제1차 대구광역시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과 ‘기후위기 적응대책’에 대한 계획을 청취했으며, 대구시의 주요 탄소 배출원이자 탄소중립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신천하수처리장을 견학해 탄소중립을 위한 대구시의 노력에 관심을 보였다.둘째 날에는 대구광역시의 신재생에너지 추진방향과 시민햇빛발전소 견학,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서 대구시의 물산업 및 물관리 방법 등을, 마지막날에는 대구광역시의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숲 조성 사례와 클린로드를 소개하고 수목원을 방문해 자연생태 복원 사례를 알릴 예정이다.허종정 대구광역시 기후환경정책과장은 “대구시는 현재 어느 지자체보다 선제적으로 기후위기 대응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에 방문하는 호주 멜버른시와의 상호 간 탄소중립 현안과제 공유 등으로 대구시만의 특성을 살린 정책과 탄소중립 추진 우수 분야를 적극 홍보하고, 호주 멜버른시와 협업 분야를 발굴해 ‘탄소중립 선도도시 대구’로 더욱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종편집: 2024-06-19 13:17:15
최신뉴스